2021-03-08 21:01 (월)
양경숙 의원 “한국, 재정지출 규모 3.4%로 낮아 4차 재난지원금 적시투입해야”
상태바
양경숙 의원 “한국, 재정지출 규모 3.4%로 낮아 4차 재난지원금 적시투입해야”
  • 김승자 기자
  • 승인 2021.02.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KNS뉴스통신=김승자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16일, IMF(국제통화기금)가 집계한 ‘주요국의 코로나 대응 재정지출 규모’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GDP(국내총생산)대비 재정지출은 3.4%로 국제적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라 밝혔다.

정부의 4회 추경 등 코로나 재정지원 규모를 90조원으로 계산해도 2019년 우리나라 GDP대비 4.7% 수준에 불과하며, 3~4%의 재정지출 비율은 경제규모 10위권 국가 중 최하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양 의원은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1%를 기록하여 세계 최고수준의 경제성적표를 받았지만, 외환이기 이후 사상 두 번째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상황이다”고 진단했다.

이어 1997년 외환위기가 촉발되어 1차 위기대응 기간인 2년여간 동안 국회의 동의로 조성된 공적자금은 64조원에 달하며, 이는 1997년 기준 우리나라 GDP 542조원의 12% 수준이었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외환위기를 거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까지 공적자금을 총 168조원 규모로 투입했다고도 밝혔다.

이에 양 의원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경기침체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하다는 진단이 나오는 상황에서,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당시 기업에 대한 지원 규모에 비해 코로나 민생지원의 재정지출에는 인색한 상황이라 지적했다.

한편, 우리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재난지원금 규모를 보면 3차에 걸쳐 23조원의 재정이 투입되었는데, 3차 재난 지원인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은 1월 기준 87.4%의 집행률을 보이고 있다.

양 의원은 2차 재난지원의 위기가구긴급생계지원제도가 네 차례의 기준변경과 기간연장을 거쳐 총 4개월이 소요된 점을 언급하며 재정지원 속도를 혁신적으로 높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일 홍남기 부총리가 SNS를 통해 밝힌 “재정운영상 적재적소 가치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힌 것을 거론하며 “코로나19 로 경제충격을 입은 민생을 지원하는 데에는 적시적소의 가치가 더 우선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날 홍 부총리가 출석하는 기재위 전체회의 앞두고 양 의원은 “재정당국은 재정건전성을 운운하며 재정투입에 소극적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적어도 대기업에 지원한 것에 비해 충분한 규모로 민생지원에 나서야한다”며 “단순 시혜가 아닌 민생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성장정책으로써 재난지원금이 충분하게 적시에 투입되도록 정부가 온 재정력을 동원하여 국난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가져야한다”고 밝혔다.

김승자 기자 ksj254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