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21:01 (월)
서울시, 모든 초·중·고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
상태바
서울시, 모든 초·중·고 친환경 무상급식 시행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2.1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서울시가 올해부터 초·중·고 전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실시한다. 지난 2011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지 10년만이다. 이로써 국‧공립‧사립, 각종‧특수학교를 포함한 총 1,348개교 83만5천여 명이 건강한 한 끼를 매일 제공받게 됐다.  

친환경 무상급식은 초‧중학교 전 학년과 고등학교 2‧3학년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온 데 이어, 올해 새 학기부터 고1까지 전면 시행에 들어간다. 급식 기준단가는 작년보다 인상된 초등학교 4,898원, 중‧각종중학교 5,688원, 고‧각종고등학교 5,865원, 특수학교 5,472원이다.

올 한 해 친환경 무상급식에 드는 예산은 총 7,271억 원이다. 서울시가 30%, 자치구가 20%, 교육청이 50%를 각각 분담한다. 서울시 지원 규모는 지난해 보다 292억 원 늘어난 2,150억 원이다.

무상교육도 올해 초‧중‧고교 전 학년으로 전면 확대된다. 기존에 대상에서 빠져있던 고1까지 모두 포괄해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을 지원받는다. 고등학생의 경우 1인당 연간 196만 원을 지원받는다. 

또,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서울지역 중‧고등학교 신입생 전원에게 30만 원의 입학준비금도 지원을 시작한다. 비인가 대안교육기관에 입학하는 신입생도 지원 대상이다. 교복이나 체육복, 원격수업을 위한 스마트기기를 구입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렇게 되면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둔 학부모의 경우, 1인당 연간 300만 원의 교육비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는 올해 ▴친환경 무상급식 ▴무상교육 ▴입학준비금 3대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고, 교육격차 해소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올해는 서울시가 1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확대해온 친환경 무상급식을 초‧중‧고교 전 학년으로 확대하는 완성의 해다. 무상교육과 입학준비금까지 3대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해 가정환경과 지역, 계층에 관계없이 모든 학생이 교육 기본권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서민경제가 어려워진 가운데 전면 실현되는 보편적 교육복지가 가정경제는 물론 민생경제에 보탬이 되고 교육복지의 격차를 줄이는 데도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