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8:32 (화)
최태원 SK 회장, 차기 대한상의 회장 추대 "상의와 국가경제 위해 일하겠다"
상태바
최태원 SK 회장, 차기 대한상의 회장 추대 "상의와 국가경제 위해 일하겠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2.0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8년 열린 시카코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지난 2018년 열린 시카코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모습 [사진=SK그룹]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겸 대한상공회의소 차기 회장으로 추대됐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회장단회의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다음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되는 안건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1일 밝혔다. 

회장단 회의에 참석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최 회장에 대해 "4차 산업 시대가 오고 있는 변곡점에 있는데 본인의 경험 등에서 미래를 내다보는데 적합한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5대 그룹 중 한 곳으로 우리나라 경제를 대표할 자격이 있고 평소 상생이나 환경,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시는 분이기에 현시점에 더없이 적합한 후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에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권영수 LG 대표이사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사장,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 부회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직을 수락하게 되면 이달 23일 의원총회에서 최종 선출된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과 겸하게 되고 대한상의 회장은 내달 24일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대한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고 한차례 연임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최태원 회장은 "상의와 국가경제를 위해 제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회장직을 수락한 것으로 보인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