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10:11 (토)
완주군, 백신접종 장소 선정 기반시설 설치 등 신속대응
상태바
완주군, 백신접종 장소 선정 기반시설 설치 등 신속대응
  • 이나래 기자
  • 승인 2021.01.2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태일 부군수 25일 현장 방문 예방접종 동선 효율화 등 점검 
- 19일 보건소에서 첫 회의...안전하고 신속한 접종 준비작업 박차

[KNS뉴스통신=이나래 기자]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다음 달 말로 예상되는 주민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위해 접종장소를 선정하고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적극 나섰다.

25일 완주군에 따르면 라태일 부군수를 단장으로 ‘코로나19 백신 시행 추진단’을 최근 구성한 데 이어 그동안 검토해온 후보지 3곳 중에서 대규모 접종을 위한 시설이 구비된 봉동읍 둔산리의 ‘근로자 종합복지회관’을 접종센터로 선정하고 방수포 깔기와 가림막 설치 등 기초 작업에 들어갔다.

완주군은 주민들의 예방접종을 위한 접수와 안내, 예진, 접종, 이상반응 관찰 등 단계별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입·출구가 분리된 데다 대기시간 등을 고려해 별도의 주차 공간을 확보한 곳을 최종 접종센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라 부군수는 이날 오후 종합복지회관을 방문하고 백신접종을 위한 준비 작업을 점검하는 등 신속하고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철저한 사전 준비를 거듭 강조했다. 

라 부군수는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에 따른 피해 확산 감소와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선 집단면역 확보가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하는 만큼 무엇보다 안전하고 신속하게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완주군은 앞으로 정부와 전북도 방침에 맞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상세계획 수립 등에 나서는 등 사전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 19일 오후 완주군보건소 3층 회의실에서 라 부군수와 이주형 전북도 감염병지원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을 위한 첫 회의를 개최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위한 대책을 긴밀히 논의했다.

한편 완주군 ‘코로나19 백신 시행 추진단’은 산하에 실무추진반을 두고 시행총괄팀과 백신수급관리팀, 접종기관관리팀, 대상자관리팀, 접종센터 운영관리팀, 이상반응관리팀 등 6개 팀으로 편성돼 운영되고 있다.

이나래 기자 bonitarey@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