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21:57 (화)
강원의 겨울, '설상+빙벽' 안전하게 즐기기
상태바
강원의 겨울, '설상+빙벽' 안전하게 즐기기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1.01.21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21. 국내 빙벽시즌 개막 … 빙벽 성지 설악산 4대 자연빙벽 운영
한파와, 폭설 최적의 등반여건 조성 … 방역 최우선 홈트 강력권장
강원소방 특수구조대원 23명은 빙벽사고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인명피해가 발생한 실전 같은 환경을 조성하여 매년 기초훈련과 빙벽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강원소방본부]
강원소방 특수구조대원 23명은 빙벽사고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인명피해가 발생한 실전 같은 환경을 조성하여 매년 기초훈련과 빙벽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강원소방본부]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강원소방이 21일 설악산 빙벽장 개장에 맞춰 13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설악산 국립공원 실 폭포와 두 줄기 폭포에서 겨울철 빙벽훈련을 실시했다.

설악산 국립공원 관리공단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금지되었던 설악산 내 주요 빙벽장 4개소(두줄기 폭포, 형제폭포, 50-100m폭포, 실폭포)를 21日부터 개방하여 빙벽시즌이 본격 시작 된다.

아울러 한파와 폭설로 빙벽의 높이, 폭이 예년에 비해 높고 넓으며 빙질이 좋아 코로나 19로 실내 활동에 지친 빙벽 마니아들이 방역지침에도 불구하고 강원도로 유입될 것으로 판단된다.

유명한 만큼 사고도 빈번하여 설악산에서만 2020년 실폭포 1건, 2018년 토왕성 폭포 6건 총 7건의 사고가 발생하여 1명(2020, 실 폭포)사망, 2명 부상(골절), 4명이 고립 구조됐다. 사고 원인은 심정지1, 추락 2, 무리한 등반(체력저하)4 파악됐다.

구조훈련은 준비운동과 장비착용 숙달훈련을 포함하여 크램폰 킥킹과 등반자세(N바디, X바디, 지그재그 이동)을 지상에서 숙달하고 선후등자 등반하여 바스켓, 안전벨트를 이용하여 안전하게 요구조자를 하강시키는 훈련을 병행했다.

빙벽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특성이 있어 위험지수를 반드시 도출하여 확인 한 후 등반해야한다. 원칙적으로 설악산은 지정된 탐방로 외 등반은 불법으로 자연보호법 제8조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된다.

빙벽코스 선택도 신중해야 한다. 자신이 체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고 무리한 등반을 절대 지양해야 하며, 또한 빙벽위에 얇게 흐르는 낙수에 의해 장비와 피복이 젖어 저 체온증을 유발 심정지 및 고립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니 낙수 발생 시 즉시하산하거나, 등반시간을 충분히 산정하여 등반해야 한다.

빙벽등반에서 낙빙은 불가피 하다. 선등자는 낙빙 발생 시 음성으로 경고하고, 확보자(빌레이 어)는 빙벽 상층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

특히, 올해는 홈트의 시대이다!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정복하기 위한 개인의 욕심이 자칫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어 그동안의 노력을 모두 공패수성(工敗垂成)시킬 수 도 있다.

김충식 강원소방본부장은 “나와 가정을 위한 오늘의 홈트가 내일의 더 큰 성취를 가져다 줄 수 있다고 확신하며 올해는 이동을 자제해 주길 강력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