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12:24 (월)
황보승희 의원 “성폭력상담조사기구 설치해 성범죄 적극 대처해야”
상태바
황보승희 의원 “성폭력상담조사기구 설치해 성범죄 적극 대처해야”
  • 김승자 기자
  • 승인 2021.01.1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당내 청년의힘 대표 황보승희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당내 청년의힘 대표 황보승희 의원

[KNS뉴스통신=김승자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18일 ‘가해자를 보호하고 고발 사실을 유출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당내 청년의힘 대표 황보승희 의원(부산 중구 영도구)이 1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부여당은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하며 마치 피해자가 가짜 피해자인 듯 낙인찍으며 참혹한 2차 피해를 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후에는 남인순 의원을 중심으로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의 모의와 선동이 있었고, 적어도 당 지도부의 방치나 청와대와의 사전교감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최근 여성, 청년, 아동,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디지털 온라인 매체 등 기술 발전에 따라 성범죄의 형태도 다양화, 복잡화되고 있다.

청년의힘 측은 지난 15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법원의 판결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다시는 권력에 의해 범죄행위가 왜곡되거나 가려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피해자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때까지 청년의힘은 성폭력 피해자와 연대할 것이며, 이를 실질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담기구‘성폭력상담조사기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년의힘도 예외일 수 없다며 당내에 관련된 사건이 발생할 경우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사회적 약자들이 성범죄에 노출되고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더라도 보복이나 2차 피해 등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도움의 손길을 주저하는 경우가 있다.

이에 청년의힘은 성폭력에 노출될 경우 즉각‘성폭력상담조사기구’를 통해 피해자 보호와 심리적 지원, 법률적 지원 등을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내부위원 2인과 민간전문위원 5인으로 구성해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성과 신속성도 확보해 체계적인 제보 센터 운영을 통해 사회적 관심과 예방적 조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황 의원은 “성폭력은 개인의 신체와 영혼, 사회규약을 파괴하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성폭력 예방과 치유를 위한 제도, 예산, 인력 등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승자 기자 ksj2544@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