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20:29 (목)
대구 4차 순환 고속도로, 올해 말 완전 개통
상태바
대구 4차 순환 고속도로, 올해 말 완전 개통
  • 장완익 기자
  • 승인 2021.01.14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순환도로망 위치도. [사진=대구시]
대구 순환도로망 위치도. [사진=대구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대구시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사업이 올해 말 완전 개통 예정으로 대도시권 교통 혼잡비용과 물류비를 절감하고 대구·경북 광역경제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 주변도시를 연결하는 8개 방사형 도로가 도심을 통과함에 따라 도심지 주요교차로 지정체로 산업단지 물류수송 및 시민교통 불편이 가중되자 대구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1987년 도로기본계획 수립 후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계획을 마련하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대구4차 순환도로의 전체 연장은 61.6㎞이며, 현재 절반가량인 29.1㎞(민자 17.7㎞, 일반 11.4㎞)가 대구시에서 건설해 운영 중에 있다. 잔여 공사 구간인 대구4차 순환고속도로공사 구간은 성서~지천~안심 구간으로 총 연장은 32.5㎞이다. 나들목 7개소, 분기점 4개소 등 진·출입 시설이 설치되며 설계속도 80㎞/h, 4차로로 건설 중이다. 총사업비는 1조 5258억원, 국비 40%, 도로공사 60%로 재원을 분담해 건설된다.

대구4차 순환고속도로공사는 2014년 3월부터 7개 공구로 나눠 공사 계약과 착공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80%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12월 4차 순환도로 완전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대구시는 공사 추진 과정에서 대구 도동 측백수림(천연기념물 제1호, 1962년) 보호 및 향산마을 주민 생활환경 피해 개선을 위해 노선을 변경(터널2개소 추가)해 사업을 시행하는 등 지역 환경 보전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특히, 측백나무 숲 구간 노선변경을 위해 추가적인 도로선형 재설계 및 도로구역 변경고시, 토지보상 등을 시행해 착공 후 4년이 지난 2018년 공사를 추진했음에도 철저한 공정계획 검토를 통해 2021년 준공까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공사의 대부분이 교량 및 터널 등의 대형구조물(터널 8개소, 교량 49개소)로 이뤄져 공정 및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특히 가장 연장이 긴 금호대교(825m)는 금호강을 횡단하는 교량으로 경간장(교각과 교각 사이의 거리)이 최대 175m로 시공에 정밀을 요하는 공법과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교량 공사를 완료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본 사업이 완공되면 진·출입 나들목 7곳이 설치돼 기존 고속도로 이용과 외곽순환도로의 접근성이 편리해져 교통흐름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8개 방사축(영천, 청통, 마산, 안동, 경산, 청도, 성주, 왜관)으로 만들어진 대구의 도로구조 하에서 도심통과 교통량을 외곽으로 분산해 도심혼잡 해소와 함께 대구·경북지역 간의 원활한 물동량 수송으로 대구·경북 광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