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23:12 (수)
대구 달성군, 2021년 노인복지사업 확대 추진
상태바
대구 달성군, 2021년 노인복지사업 확대 추진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1.01.12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군청 전경. [사진=대구 달성군]
달성군청 전경. [사진=대구 달성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대구 달성군은 올해 다양한 노인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해 본예산 대비 126억 원 증액한 98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군 전체 예산 8049억 원의 12.3%에 달한다.

사업내용은 기초연금 지급 확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 지원, 독거노인 안전망 구축 확대, 경로당 지원 사업 확대, 노인복지관 운영 내실화에 중점을 두고 어르신들의 생활안정, 건강증진, 여가선용, 사회참여 지원을 통한 삶의 질 향상에 매진할 계획이다.

또한 만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 지급 대상자는 지난해보다 300여 명이 늘어난 약 2만 3300여 명으로 745억 원을 지원한다.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제공하기 위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사업에는 120억 원의 예산을 투입 3119명에게 사회참여 기회 제공과 활기찬 노후생활 보장기반을 조성할 방침이다.

특히 달성군은 순수 군비 4억 3000만 원을 편성해 경로당일자리사업을 추진하고 2021년 신규 사업으로 1억 2000만 원을 편성 경로당 안전지킴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바리스타자격증을 가진 어르신들이 직접 운영하는 실버카페는 화원과 현풍 2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2월부터는 다사지역에 신규로 1곳 더 운영할 계획으로 어르신들에게 적합한 양질의 노인일자리를 제공하게 된다.

또 취약계층의 홀로 계시는 어르신이 화재나 낙상, 긴급 상황 발생 시 실시간으로 소방서와 연계해주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사업은 지난해 대비 1049명이 늘어난 1182명에게 1억 60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생활지원사들이 가정을 방문하지 않고도 디지털 기술을 통해 비대면 돌봄이 가능해진다.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322개소의 경로당은 운영비와 난방비지원, 개·보수비지원, 생활·건강기구 지원뿐 만 아니라 회원이 100명 이상인 경로당 18개소에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정보화시대에 발맞춰 경로당내에서 손쉽게 어르신들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낡고 노후 된 경로당을 철거하고 군비 3억 8000만 원을 지원해 경로당 2곳을 신축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해 내진보강 공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1만여 명의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달성군노인복지관과 북부노인복지관은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해 어르신들의 건강증진, 정서생활지원, 사회참여 활동지원, 평생교육 및 취미 여가생활 지원 등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삶의 만족도 향상을 꾀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로 개최하지 못했던 실버한마음 큰잔치 대회 사업비로 8900만 원을 편성했으며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과 사회적응력 향상을 위한 내실 있는 축제의 장으로 계획하고 있다.

또 32개소의 노인생활시설과 경증치매노인 기억학교 등 30개소의 노인이용시설에 대해 32억 원을 지원해 취약계층의 어르신들이 복지시설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리감독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지역을 지켜준 어르신들께 감사드리며, 백세시대에 걸맞는 노인여가문화 조성과 노인복지증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