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지산성교회발 전수 검사 대상자 위치 파악 나서
상태바
용인시, 수지산성교회발 전수 검사 대상자 위치 파악 나서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1.01.0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찰서에 비협조적인 교인 등 GPS 정보 요청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지산성교회와 관련 전수 검사에 비협조적인 교회 신도 등의 GPS 위치 정보 제공을 수사기관에 요청했다.

시는 지난 7일 용인서부경찰서에 수지산성교회 관련 코로나19 전수 검사 대상자 중 검사거부로 비협조적이나 연락 두절 등으로 확인이 불가능한 295명에 대한 GPS 위치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달 29일 수지산성교회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같은달 23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행사를 진행하는 등 ‘종교시설 주관 대면 모임 및 행사금지명령’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시는 784명의 교인 명단을 확보해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8시 기준 166명이 양성, 36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GPS 위치 정보 제공 요청은 일부 대상자들이 검사를 거부하거나 연락 두절 등으로 확인이 불가능한데다 교인 명단 이외에 교인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어 진행하게 됐다.

시는 모든 전수 검사가 끝나는 대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수지산성교회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검사 거부나 연락 두절 등으로 방역에 혼선을 빚고 있어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조치를 내렸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대상자들의 GPS 위치 정보를 파악해 전수 검사를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