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21:27 (수)
남부발전, 요르단 타필라 지역 첫 풍력발전 설치 완료
상태바
남부발전, 요르단 타필라 지역 첫 풍력발전 설치 완료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1.01.0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르단 대한풍력 최초 호기 설치, 첫 발 내딛어… 올해 상반기 상업운전 목표
요르단 타필라에 설치한 대한풍력 최초 호기 전경 [사진=남부발전]
요르단 타필라에 설치한 대한풍력 최초 호기 전경 [사진=남부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요르단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2기) 설치를 완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해외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최근 요르단 타필라(Tafila) 지역에 추진 중인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2기)를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남부발전의 해외풍력 1호 사업인 대한풍력발전사업은 남부발전과 대림에너지가 각각 지분 50%를 투자해 요르단 타필라 지역에 3.45MW 규모 풍력발전기 15기(설비용량 51.75MW)를 개발・건설・운영하는 프로젝트로, 총 12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요르단 정부의 국경폐쇄와 공사 중단 조치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남부발전은 그러나 예기치 못한 악조건 속에서도 기자재 우회 운송로 확보와 화상점검을 통한 비대면 품질검사 등 각고의 노력 끝에 대한풍력발전사업의 최초 호기 설치를 이뤄냈다.

남부발전은 이번 최초 호기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상업운전을 목표로 EPC사인 베스타스(Vestas)와 함께 건설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풍력발전사업은 준공 후 약 20년간 연 180억 원의 매출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코로나19 등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이번 최초 호기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것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적극적으로 난관을 극복해준 직원들의 노력이 뒷받침된 결과”라며 “남부발전은 탄소중립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친환경 전력생산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