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08:22 (수)
김종인 "文대통령, 동부구치소 사태 관련 사과해야"
상태바
김종인 "文대통령, 동부구치소 사태 관련 사과해야"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1.0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YTN]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YTN]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4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동부구치소 총 감염자가 1천명을 넘어 전체 수용인원의 절반이 될 정도로 아비규환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사태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인권의 가치가 깡그리 무시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람이 먼저임을 앞세운 문재인 정부 위선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교정시설은 하나부터 열까지 정부 책임 아래 통제되는 국가시설이다. K방역 실패의 책임자가 오직 정부라는 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핵심 책임자인 법무부 장관과 국정운영의 최고책임자인 대통령의 진솔한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도 신천지 및 8.15집회 때의 방역 수사.처벌 사례에 따라 검찰의 압수수색 등 엄격한 조사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며 "신천지 교수, 정광훈 목사의 구속 사례가 있는만큼 과거 사례와의 형평성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인권 측면에서도 묵과할 수 없다. 과거 문 대통령은 제소자도 우리 국민이고 미결수금자에 대한 인권을 강조한 바 있다"며 "동부구치소 사태는 유엔과 여타 국제인권기구의 제소대상으로, 적극 공조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상하고 국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