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15:11 (화)
고령군, 사문진교 야간경관 기본계획 중간보고회
상태바
고령군, 사문진교 야간경관 기본계획 중간보고회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12.0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용환 고령군수·김문오 달성군수, 지산동고분군 야간경관 함께 관람
사진=고령군
사진=고령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 고령군 다산면과 대구시 달성군 화원읍을 연결하는 사문진교 야간경관 기본계획 중간보고회가 2일 고령군청 우륵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보고회에는 곽용환 고령군수, 김문오 달성군수, 성원환 고령군의회의장, 양 지자체 간부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본 사업은 대구시 달성군과 고령군의 상생 협력을 위해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 10월 27일 착수보고회를 김문오 달성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달성군에서 개최했으며, 오늘 중간보고회를 갖게 됐다.

오늘 중간보고회는 곽용환 고령군수, 김문오 달성군수, 성원환 고령군의장의 인사말, 용역 수행 기관인 ㈜유엘피 우수진 부소장의 중간 용역 보고,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지산동 고분군 야간경관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고령군과 달성군은 사문진교 야간경관 조명설치 사업을 비롯해 이달 28일에는 대구경북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으로 향후 가야금-피아노 공동연주회, 상생 주말장터운영, 상생공원 조성 등 강나루 문화 광역관광자원화 사업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곽용환 군수는 인사말에서 “고령군과 달성군은 낙동강 55km를 접하는 이웃으로 사문진교 야간 경관개선사업은 지자체간 상생협력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사업과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협력 사업을 협의해 나가고, 양 지자체의 공동발전과 대구경북의 밝은 미래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중간보고회 후 곽용환 군수와 김문오 달성군수는 지산동 고분군과 역사테마관광지, 대가야생활촌 현장방문에 동행하며 상생의 길을 함께 걸었다.

양 지자체 일행은 세계유산등재를 앞두고 있는 지산동 고분군 하단부 작은 오솔길에서 고분군 야경을 감상했으며, 야간경관 조명은 대가야읍의 탁 트인 전경까지 한눈에 볼 수 있어 지역의 경관 감상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