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21:44 (수)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경북도 유형문화재 추가 지정
상태바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경북도 유형문화재 추가 지정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12.0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자언해, 세손책봉의편람 등 5종 9책 추가지정으로 총 8종 14책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맹자언해. [사진=예천군]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맹자언해. [사진=예천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예천군은 지난해 10월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49호로 지정된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3종 5책에서 5종 9책이 추가로 문화재 지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추가 문화재 지정은 예천박물관으로 기탁된 남악종택 고도서 정리 사업 중 발견된 전적 가운데 5건을 2차 지정 신청한 결과로 이로써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49호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 수량이 총 8종 14책이 됐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전적은 △맹자언해(孟子諺解)(1책) △성설고문진보대전 권2~10(詳說古文眞寶大全 卷2∼10)(4책) △주자증손여씨향약(朱子增損呂氏鄕約)(1책) △소학언해(小學諺解)(2책) △세손책봉의편람(世孫冊封儀便覽)(1책) 등이다.

김학동 군수는 “우리 예천군의 우수한 문화재 발굴과 보존‧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며 “이번 추가 지정된 문화재 외에도 다수의 문화재가 지정‧승격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예천은 명실상부 경북 문화유산 고장으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