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장, 주인의식 갖고 현장중심 밀착행정 펼쳐달라 강조
상태바
용인시장, 주인의식 갖고 현장중심 밀착행정 펼쳐달라 강조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11.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간부공무원 티타임서 당부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간부공무원들과의 티타임에서“책상 위의 행정이 아니라 현장에 직접 뛰어들어 일이 돌아가는 과정을 살피는 현장 밀착형 행정을 펼쳐달라”고 주문했다.

백 시장은 또 “몸으로 뛰어 현장을 알아야 시민들이 겪는 고통을 공감할 수 있으며 시민의 관점에서 해결책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하며 “모든 공직자들은 내가 시장이다라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공직자로서의 사명을 완수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는 현장에서만이 근본적이 해결책인 답이 나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한 정책을 만들어 추진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정책이 현장에서 시민의 삶 속에 잘 스며드는지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현장 중심의 소통을 강조한 것이다.

이와 함께 백 시장은 경안천 일대 하천이나 습지, 산책로 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이 역시 현장에서 직접 답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해 백 시장은 “용인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경안천이 쓰레기가 방치되고 편의시설이 훼손돼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일원화된 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백 시장은 취임 이후 현장 행정을 통한 시민과의 교감을 최우선하며 시민과의 만남을 통해 고충을 직접 청취하고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민원 현장 방문, 취약계층과의 데이트 등 현장 중심의 열린 행정을 펼쳐왔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