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6:11 (월)
진주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검토
상태바
진주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검토
  • 노지철 기자
  • 승인 2020.11.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7명 신규 확진, 모두 인근 시군 확진자 접촉
진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진주시청.
진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진주시청.

[KNS뉴스통신=노지철 기자] 진주시는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확산세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경남도와 협의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서부경남의 동일생활권인 사천과 하동의 확진자 동선이 상당 부분 겹쳐 11월에 진주시에 코로나19 확진자 7명(경남기타 1번 포함)이 추가 발생해 이들 모두 인근 시․군 확진자의 접촉자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창원시와 순천시가 지난 2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각각 1.5단계, 2단계로 상향 조치했고, 하동군도 지난 21일부터 2단계로 격상한 바 있어 시민들의 상향단계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이 종전에는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친목모임, 가족, 학교, 병원, 다중시설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해 사실상 3단계 대유행의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에 진주시는 사회․경제적 어려움을 감안해 코로나19 확산과 방지를 위해 부득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하는 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진주시 관계자는 "지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여 통제 불능 상태로 빠져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현재 상황에서 강화된 방역 조치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 19일부터 확진자 발생으로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각종 행사를 일부 연기하거나 공공시설이 잠정 휴관에 들어가 이미 1.5단계 이상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태다.

노지철 기자 rgc5630@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