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2:38 (일)
젊은 노인위한 중로당, 완주군에 벌써 3번째
상태바
젊은 노인위한 중로당, 완주군에 벌써 3번째
  • 이나래 기자
  • 승인 2020.11.2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공약으로 전국 최초 시행… 운주면 월촌중로당 준공

[KNS뉴스통신=이나래 기자] 전국 최초로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완주군 중로당이 운주면에 3번째로 들어섰다.

중로당은 초고령사회 진입에 따라 노년층에서도 초년 노인과 고령 노인이 나뉘면서 경로당 이용이 불편한 초년 노인들을 배려하기 위한 공간이다. 

2018년 봉동읍, 2019년 고산면에 이어 20일 완주군 운주면에 중로당이 준공됐다.

준공식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군의원, 사회단체장,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운주 월촌중로당은 군비 총 2억1천만원을 들여 지난 7월 6일 착공해 준공됐다.

앞으로 중로당은 주민들의 소통과 공감의 복지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중로당이 소통과 공감의 공간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고, 앞으로도 어르신 복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나래 기자 bonitarey@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