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22:40 (화)
동서발전, 15MW급 동해 연료전지 준공 상업운전 본격화
상태바
동서발전, 15MW급 동해 연료전지 준공 상업운전 본격화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11.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지역 첫 대규모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으로 그린뉴딜 박차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 세번째), 임영문 SK건설 사장(왼쪽 두번쨰), 심규언 동해시장(왼쪽 네번째), 김기하 동해시의회 의장(왼쪽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동해 연료전지 준공식에서 터치버튼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 세번째), 임영문 SK건설 사장(왼쪽 두번쨰), 심규언 동해시장(왼쪽 네번째), 김기하 동해시의회 의장(왼쪽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동해 연료전지 준공식에서 터치버튼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강원도 지역 첫 대규모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하고 본격적인 상업 운전에 들어갔다.

동서발전은 19일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심규언 동해시장, 김기하 동해시 의회 의장, 임영문 SK건설 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15MW급 동해연료전지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해연료전지는 총 사업비 약 900억원을 투자한 동서발전 자체사업으로,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 2019년 12월 착공하여 약 1년간의 공사 끝에 준공됐다. SK건설이 설계, 납품 및 시공을 맡아 300kW급 연료전지 50대를 설치했다.

연간 12만 5000MW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며, 이는 동해시의 약 5만 2000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또한, 동해연료전지 준공으로 영동지역(동해, 삼척, 속초, 고성)의 도시가스 공급량이 12.5% 늘어남에 따라 주민들이 납부하는 도시가스 공급비용이 2.7%(5.28원/N㎥) 가량 인하될 전망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동해연료전지 사업을 비롯한 그린뉴딜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지역사회와 이익을 공유하는 상생모델사업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 기념촬영 모습. 왼쪽 네 번째부터 임영문 SK건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심규언 동해시장, 김기하 동해시의회 의장. [사진=동서발전]
단체 기념촬영 모습. 왼쪽 네 번째부터 임영문 SK건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심규언 동해시장, 김기하 동해시의회 의장. [사진=동서발전]

한편, 동서발전은 이번에 준공한 동해 연료전지를 포함하여 2021년부터 약 110MW급 연료전지 발전용량을 확보, 운영하게 되며, 이는 내년도 운영이 예정된 국내 연료전지 설비용량의 약 15%에 달한다.

동서발전은 지난 8월에 발표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에 발맞춰 강원·충청·울산을 거점으로 한 수소산업 트라이앵글을 추진하고,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비롯한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분야 전주기 원천기술 확보에 노력할 방침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