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22:40 (화)
강기윤 “인구 천명 당 의료기관 수, 서울 · 대구 · 부산 순”
상태바
강기윤 “인구 천명 당 의료기관 수, 서울 · 대구 · 부산 순”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11.16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등 하위권 지역 의료수가 상향 필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이 경남 등 지방 지역의 의료기관 인프라가 부족, 이들 지역 의료기관의 의료수가를 상향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이 보건복지부를 통하여 조사한 바에 따르면, 10월말 기준 인구 천명당 의료기관 수는 서울이 1.85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대구(1.57개), 부산·대전 (각 1.55개), 광주(1.51개), 전북(1.37개), 제주(1.34개) 등 순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경남(1.12개), 충남·전남(각 1.1 개), 세종·강원·경북(각 1.08개)은 전국 평균 1.35개보다 낮은 하위권 이다.

강 의원은 지난 5일 이같이 지방 지역의 의료기관이 부족하여 적절한 의료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을 수 있는 점을 감안하여, 지방의 의료수가를 달리 정할 수 있도록 하는‘의료수가 차등제 법안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어 “지역별 의료서비스 격차 문제가 심각하다”며 “경남 등 의료취약지의 의료수가를 상향시켜 지방의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확충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