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3:10 (일)
김석기 “정부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조작·은폐는 국정농단 사건”
상태바
김석기 “정부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조작·은폐는 국정농단 사건”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11.11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경주지역 시 도의원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조작, 은폐는 국정농단사건'이라며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경주지역 시 도의원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조작, 은폐는 국정농단사건'이라며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경주시)과 경주지역 시·도의원들이 1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감사원 감사로 드러난 월성1호기 조기폐쇄 조작·은폐는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관계자 처벌 및 월성1호기의 조기폐쇄로 발생한 경주시의 피해에 대해 보상할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가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개입했으며, 산업부와 한수원 등이 조작을 적극 실행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결과 보고서를 통해 확인되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가 입버릇처럼 얘기하던 국정논단 사건과 다를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개입했고, 관련 기관들을 이를 어떻게 이행했는지 낱낱이 밝혀내 위법한 행위를 한 관계자들을 전원 엄벌해야 한다”며 “검찰은 청와대와 정치권의 압력에 굴하거나 좌고우면하지 말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의 막무가내식 탈원전 정책으로 국가의 직·간접적인 피해액이 천문학적일 것으로 추정되며, 경주시 역시 2022년까지 지원받아야 했던 법정지원금 및 지역자원시설세 등 약 430억원이 넘는 재정적 손실이 초래했다”며 “무모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는 것은 물론, 즉시 월성1호기를 재가동하고 경주시와 경주시민들이 받은 막대한 피해에 대한 보상과 공개사과를 촉구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엄순섭 시의원, 이동협 시의원, 최병준 도의원, 박승직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