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22:40 (화)
화이자 "신종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서 예방률 90% 넘어"
상태바
화이자 "신종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서 예방률 90% 넘어"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0.11.10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화이자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 백신의 예방률이 90%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나왔다.

AP, 로이터 통신 등 미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국 제약회사인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테크 기업인 바이오엔텍과의 공동 개발중인 코로나 백신 개발의 임상3상 시험에서 참가자 94명을 분석한 결과, 예방률이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화이자는 이번 임상시험에 참가한 94명을 중간분석한 결과, 백신을 맞은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의 수가 8명이 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화이자는 임상시험 예정인 참가자가 4만여명 남아있으며 시험을 진행하면서 예방률 수치가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4만3천여명이 이번 임상시험에 참가 중이다. 화이자 측은 이들 중 3만8천여명이 2번째 백신 접종을 끝마쳤다고 밝혔다.  

지난달 화이자는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5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의 최종 임상3상 결과를 연내 발표할 계획이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