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22:40 (화)
박재호 의원, 새마을금고 이사장 ‘회원 직접 선출’ 법안 발의
상태바
박재호 의원, 새마을금고 이사장 ‘회원 직접 선출’ 법안 발의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11.0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 권익 증진 위해 새마을금고 이사장 ‘직선제’ 도입해야”… 현재 이사장 대의원 간선제 선출
박재호 의원
박재호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새마을금고를 대표하고 금고 업무를 총괄하는 이사장을 금고 회원들이 직접 선출하는 이사장 선출 직선제가 도입될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민주당, 부산 남구을)은 “새마을금고 이사장을 새마을금고 임원들과 동일하게 총회에서 무기명 비밀투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새마을금고법’ 개정안을 3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에 의하면 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총회에서 직접 선출 △대의원을 통해 선출 △회원의 투표로 선출 하는 세 가지 방식 중 금고별 정관으로 정해 선출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사장을 제외한 임원은 총회에서 무기명 비밀투표로 선출한다.

그러나 전체 새마을금고 중 약 80%의 금고가 대의원회를 통한 간선제 방식으로 이사장을 선출하고 있고, 선출된 이사장이 업무를 수행하면서 대의원과 직․간접적 유대관계가 형성돼 현직 이사장에게 유리한 측면이 있으며, 이에 따라 이사장 장기 재직과 대의원에 대한 금품 제공으로 인한 부정선거 등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또한, 간선제의 방식으로는 전체 새마을금고 회원의 의사가 정확하게 반영될 수 없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자료=박재호 의원실
자료=박재호 의원실

신용협동조합의 경우 직선제로 이사장이 선출되고 있고, 농업협동조합은 98% 조합이, 수산업협동조합은 96% 조합이 조합장을 회원들이 직접 선출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새마을금고 이사장을 다른 임원과 동일하게 총회에서 회원 투표로 선출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위해 임원 선거 관리를 구.시.군 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하도록 했다.

박재호 의원은 “새마을금고 이사장을 회원들이 직접 선출하는 것이 아닌 대의원을 통해 선출하면서 선출된 이사장들이 재임 기간 금고 회원들의 권익보다 재선을 위해 대의원들의 표만 관리하는 등 간선제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새마을금고 임원처럼 이사장도 총회에서 회원들이 직접 선출하고, 선거관리를 선관위에 위탁하는 등 선출방식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새마을금고가 회원들의 권익을 증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