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2:46 (수)
대구 동성로 모든 클럽, 할로윈데이 일제 휴업 동참
상태바
대구 동성로 모든 클럽, 할로윈데이 일제 휴업 동참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10.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대구시 중구는 ‘할로윈데이’ 클럽발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3일간 중구 동성로에 위치한 모든 클럽(10개소)이 자발적인 휴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대구 중구 동성로 일대 클럽은 코로나19가 발생한 2월부터 현재까지 당국의 고위험시설 핵심방역수칙 준수, 집합금지명령 등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해 현재까지 동성로 일원 클럽에서는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중구청은 사회적거리두기 완화와 다가오는 ‘할로윈데이’ 기간 수도권 클럽 이용자 유입 가능성, 이용객 증가로 핵심방역수칙 준수 등 통제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지난 28일 저녁 늦게까지 클럽업주들에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자진 휴업을 적극적으로 권고했다.

이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 등으로 모든 업소(10개소)가 자발적으로 휴업에 동참한 것이다.

중구청은 오는 주말 동성로 일원 클럽이 일제 휴업함에 따라 일반음식점에서 손님이 춤을 추는 불법 감성주점 행위, 술집 등의 이용객 증가에 대비 할로윈데이 기간 중 대구시, 중부경찰서와 합동으로 일반음식점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이행과 춤추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일제 휴업에 동참해준 동성로 일원 클럽 영업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시민들께서도 할로윈 기간 중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 철저, 사회적거리두기 등 일상 속 유형별 방역생활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