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20:17 (수)
박정, 관광기업 대상 혁신활동 지원사업 '현장 도달률 10% 수준' 지적
상태바
박정, 관광기업 대상 혁신활동 지원사업 '현장 도달률 10% 수준' 지적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10.2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현재 여행업, 호텔업, 국제회의업 등 관광기업들 중 정부의 혁신활동 지원 제도를 활용해본 경험이 없는 기업이 90% 가까이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정 의원(민주당, 파주시을)은 문화체육관광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관광기업의 혁신활동 지원제도의 현장 도달률이 10% 수준에 불과하다며, 이를 높이고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406개 전국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기업 혁신활동 전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구매지원 제도를 활용하지 못한 비율이 93.6%로 가장 높았고, 이어 R&D 등 기술지원이 92.9%, 인증지원 91.9%, 조세지원 91.6%, 금융지원 87.7%. 자금지원 85.5%, 인력지원 83.7%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서비스업의 경우 30% 이상이 정부지원 정책을 경험하거나 활용했다.

업계별로는 관광스타트업의 경우, 절반 가까이가 정부 지원제도를 활용하고 있는 반면, 휴양콘도미엄업은 인력지원을 제외하곤 제도를 전혀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박 의원은 “사회 환경 변화로 관광업계에서도 분야 간 융합, 협업이 중요해진 상황으로 혁신활동을 위해 사업별 지원보다 정책 간 연계, 협업, 연구개발 및 투자 유치 지원 등이 결합된 묶음 형태의 지원 방안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 “여전히 정책자금 지원 과정이 복잡하다”며 “수혜자가 보다 쉽게 정책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설계하고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광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조세지원 48억원, 자금지원 488억원, 금융지원 4,455억원, 기술지원 24억원 , 인증지원 28억원 등 5,044억원 상당이고, 올해는 각각 8억원, 556억원, 7,801억원, 24억원, 32억원 등 총 8,420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