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3:21 (금)
무주군,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로 지역민과 유대 강화
상태바
무주군,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로 지역민과 유대 강화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10.24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9일부터 11월 18일까지 재능기부 프로그램 마련
셀프미용, 도자기 핸드페인팅, 막걸리∙식초 만들기
만들어진 작품과 기능 지역주민과 노인복지시설에 기부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무주군이 관내 귀농·귀촌인들의 재능기부를 통한 지역활동으로 지역주민들과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귀농·귀촌인들의 지역주민에 대한 재능기부는 무주생활 적응에 도움을 받고 있어 귀촌귀농 정책에 대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무주군은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귀농·귀촌인들이 참여하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1차~3차로 나뉘어 실시되는 이번 재능기부 프로그램은 모두 50여명이 참여하게 되며, 셀프 미용기술을 비롯한 도자기 핸드페인팅, 막걸리·식초 만들기 내용으로 짜여져 있다.

다음달 2일부터 4차례에 걸쳐 안성면에 위치한 산들도예방에서 도자기 핸드페인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8일에는 무주읍 농민의 집 조리실에서 막걸리와 식초만들기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교육은 이론교과 실습으로 흥미롭게 진행된다.

앞서,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노닥노닥 사랑방에서 속성 족집게 컷 미용기술 프로그램을 마련, 귀촌·귀농인들의 큰 호응 속에 마쳤다.

지난해 10월에도 농업기술센터 조리실습실에서 관내 귀농 · 귀촌인들과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전통장류(고추장) 만들기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이 담근 고추장은 총 100kg으로 이중 80kg을 관내 사회복지 관련 단체에 기탁했다.

또한 목공예와 도마만들기를 진행하고 정성껏 만들어진 작품들을 지역민들에게 기부를 한 바 있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강혜경 귀농 · 귀촌 팀장은 “이들 귀농·귀촌인들이 이론과 실습을 통해 만든 작품들을 주민들과 노인복지시설에 기부하고 있다”며 “귀농 · 귀촌인들의 재능 기부로 진행된 행사들인 만큼 지역주민들과의 유대 강화는 물론, 지역사회에 활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