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2:50 (수)
중부발전, 코로나19 극복 위한 ‘친환경 텀블러 더블할인사업’ 전국 확대
상태바
중부발전, 코로나19 극복 위한 ‘친환경 텀블러 더블할인사업’ 전국 확대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10.2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참여 계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환경보전 운동으로 확대
전국 46개 카페와 협약체결, 텀블러 사용실적 6배 증가… 연간 10만건 지원 목표 추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환경보전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텀블러 더블할인사업을 전국 발전소 소재 주변지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더블할인 사업은 텀블러 사용할인을 하는 카페와 중부발전이 협약을 통해 기존의 2배를 할인받을 수 있도록 추가 할인금을 중부발전에서 지원하는 제도로, 올해 2월부터 보령지역 11개 카페와 추진한 결과 한달에 80건이던 텀블러 사용량이 1500건에 달할 정도로 보령시민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한편, 전국적으로는 커피전문점이 늘어나면서 일회용컵 사용량도 크게 늘었는데 재활용률은 5%에 그쳐 다량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중부발전은 텀블러 사용 촉진을 위해 전국 발전소 소재 지역으로 더블할인 사업을 확대해 현재 서울, 인천, 세종, 원주, 서천, 제주지역 등 총 35개 카페와 추가로 협약을 체결했으며, 400원에서 최대 2000원까지 텀블러 할인을 시행함으로써 시민들의 ‘Zero Waste 운동’에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금년 9월까지 약 1만 3700건의 할인을 지원했는데 이는 사업시행 초기와 비교하면 약 6배 늘어난 실적으로, 중부발전은 지속적인 홍보 및 협약카페 모집으로 연간 10만건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할인금 지원을 통한 협약카페의 이용고객 증가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한편 텀블러 사용 활성화를 통해 온실가스를 연간 약 5000kg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700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환경보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전 직원 실천지침 10계명을 제정하고 플라스틱프리, 사무실 에너지 다이어트, 생활용수 절약 등을 실천하고 있다”면서 “텀블러 더블할인사업과 같이 중부발전의 친환경가치를 지역주민과 함께 실현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