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2:36 (수)
영주시환경사업소 특정업체 일감 밀어주기 논란
상태바
영주시환경사업소 특정업체 일감 밀어주기 논란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10.21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29건 수의계약...3억4천만원
영주시환경사업소 전경.
영주시환경사업소 전경.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지방자치단체의 수의계약 제도는 신속한 예산을 집행하고 인력과 실적이 전무한 지역의 소규모 건설업체를 육성 하려는 목적으로 법으로 보장된 지방계약 법이다.

그러나 영주시환경사업소의 수의계약을 보면 행정은 불투명 하고 부정부패 의혹의 진원이며 지역민의 화합을 저해하는 대표적 문제점으로 나타나고 있다.

수의계약이란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수의계약이 온갖 비리의 온상이 된 모습을 보여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현재 영주시에 등록된 '상하수도' 면허를 소유한 전문건설업체는 총 34개 업체다. 그러나 환경사업소의 특정업체 밀어주기가 말들이 무성하다.

2019년 7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영주시 적서동에 주소를 둔 A업체는 영주시환경사업소로부터 무려 29건의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발주 받아 총 공사금액이 약 3억 4천만원에 근접한다.

지역에서 전문건설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B모(59세)씨는 “이건 분명 공무원과 업체 간 유착냄새가 너무 난다. 어떻게 1년에 한 업체가 29건이나 수의계약을 할 수 있나 한건도 수주 못해 도산 위기에 처한 업체가 수없이 많다”며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는 분명 어떤 사유가 있다. 사법당국의 수사와 영주시의 감사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지난 7월 부임한 환경사업소 C모 소장은 "행정직 이라 업무형태를 잘모른다. 시설직렬의 직원들이 알아서 하고 특히 A업체는 지금까지 연속으로 많은 일을 했기 때문에 사업의 연계성으로 봐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영주시환경사업소는 투명하고 민주적인 선진 행정으로 지역사회의 건설업체 복지와 화합을 앞당기고 업체 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지방분권이 지향하는 목표 설정이 시급해 보인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