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포곡읍 ‘벨 대신 등이 반짝’ 난청가구 초인등 설치
상태바
용인시 포곡읍 ‘벨 대신 등이 반짝’ 난청가구 초인등 설치
  • 정찬성 기자
  • 승인 2020.10.2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청각장애인 10가구 대상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이미숙)는 관내 청각장애인 10가구에 “벨 대신 등이 반짝”초인등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초인등”은 청각장애인 가정 방문 시 방문객이 벨을 누르면 불빛이 작동해 사람이 방문하였음을 알려주는 비상벨 역할을 할 수 있어 안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사업은 협의체 공모사업으로 위원들이 설치 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작동방법을 안내하고 만족도를 조사하며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이날 초인등을 설치한 청각장애인 어르신은 “소리를 들을 수 없어 누가 방문해도 문을 열어주기 어렵고 불안했는데 불빛을 보고 쉽게 알 수 있으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협의체 관계자는 “초인등의 불빛이 청각장애인 가정과 세상을 연결하는 빛과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작지만 공감이 되는 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곡읍 관계자는 “따뜻한 지역사회를 위한 협의체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서로가 상생하는 사업 추진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