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19:05 (목)
[기자수첩] 유명무실한 완주군 행정, 전략없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상태바
[기자수첩] 유명무실한 완주군 행정, 전략없는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 이나래 기자
  • 승인 2020.10.2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현장센터(봉동4명, 상관2명)에 근무해야할 직원들 봉동센터서 함께 근무??
도시재생센터직원 내부규정, 업무분장이 뭐길래… 군 관리감독 허술
"완주군 도시재생뉴딜 국가지원수단으로만 여겨선 안될 일"
2020년 완주군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운영현황  정보공개포털사이트 접속
2020년 완주군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운영비현황    정보공개포털사이트 www.open.go.kr 접속

[KNS뉴스통신=이나래 기자] 완주군 상관면 뉴딜사업 선정, 현장센터 사무실 확보, 그후 공실로 남아 직원상근여부, 시설비 예산집행 문제 등과 봉동현장지원센터 출퇴근관리, 채용관련 공모절차(지역민 우선고려) 등 민간위탁운영에 적극적인 행정 관리가 필요하다며 주민들 불만이 쏟아지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인근 상가주택에 사는 A씨는 "아침으로 사무실을 자주 지나치는데 출근은 제대로나 하나 싶다. 아침 일찍 문 여는 걸 못봤다. 위탁사업이니 정부지원금 받고 해당사업기간 채우면 된다고 생각하나 보다. 사무실에 책상은 왜 저렇게 많냐. 봉동읍 주민이지만 터미널 근처만 해당되는 줄 알고 별 관심이 없었다"며 최근 봉동읍 신축상가건물 1층으로 이전한 현장지원센터에 대한 주변지역민의 관심을 전했다.

이에 관련 봉동현장지원센터 관계자는 "꾸준히 플랑카드 2장씩 홍보해도 부족, 현장활동가 모집도 어려워. 상관현장센터(2명)는 저희 재단에서 상관뉴딜사업 준비해와, 국토부선정, 군 연락, 위탁운영 중이다. 사업비 운영이 탄력적이지 않아 사업속도 늦어 상관 인력은 현장에 있어야 하는 건 맞다"며 난처한 상황을 밝혔다.

완주군 도시재생 관련 담당자는 "봉동현장지원센터(수탁 재단)에서 오랜기간 상관면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준비해 온 터라 같은 재단에서 사업을 이어 가기로 했다"면서 "2020년 사업선정되어 상관면 지역경로당 2층, 임시사무실을 마련해 직원들이 봉동센터에서 상관으로 출장대체하고 있다. (사무공간)구성이 되어 있지는 않다. 상관현장 직원이 봉동현장센터에서 함께 서로 회의하며 결정해도 무리가 없다고 본다"며 10개월이 지나도 별 무리 없다는 답변을 내놨다

'주민간의 불협화음, 소수인 의견일 뿐, 행정에 직접 오시면 될 일, 방문민원 없으니 문제없다?'라는 완주군 관계자 답변과 태도는 탁상행정의 온상이며, 주민사업 지연에 대한 핑계에 불과해 결국 군민들의 행정불신 단초가 된다는 지적이 높다.  

완주군과 군의회는 민간위탁사무, 엄격한 잣대로 보조금 지도감독하고, 완주군 담당부서는 전략적 도시재생활성화를 이행하려면 올바른 행정가이드 라인을 먼저 선보여야 하며 특별한 전문가 용역보다 군민의 알권리부터 챙기는 군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소리가 높은 실정이다.  

이와 함께 타 시군 지자체처럼 도시개발심의자문위원회 명단, 회의록, 주민참여 정보, 설명회정보, 도시재생 관련 등등 기본적인 정보공개부터 일정기간 공람이 아니라 장기간 열람이 되도록 하며 주민과 공유토록 한다는 것이다. 

한편,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계획수립 및 사업시행 가이드라인(2019년 7월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도시재생센터 설치 및 운영은 필수이다. 사업예정지역에 대한 현장지원센터는 선제적 설치를 적극 권장하며, 사실상 현장지원센터를 통합운영하려면 뉴딜사업권 지역이 도보권이어야 한다고 돼 있다. 군의 보다 적극적인 주민 의견수렴을 통한 행정집행이 절실한 시점이다. 

봉동~상관의 도보거리는 23km 네이버지도 추천경로

 

 

이나래 기자 bonitarey@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