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2:38 (일)
김선교 “마사회 의정부 지사, 17개월간 운영된 밀실 환급률 103.2%”
상태바
김선교 “마사회 의정부 지사, 17개월간 운영된 밀실 환급률 103.2%”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10.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사회 평균 70%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2018년 5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약 1년9개월간 운영됐던 ‘마사회 의정부 지사 밀실(이하 밀실)’에서 절대 손해보지 않는 도박단 수준의 103.2%라는 높은 환급률이 기록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이 해당 밀실에 투입된 2대의 마권 발매기의 환급률을 분석한 결과 약 1년9개월동안 평균 103.2%의 높은 환급률을 보였다.

특히 2018년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 연속 100% 이상의 환급률을 기록했으며, 2019년 들어서도 100%이상의 높은 환급률을 기록한 것은 3월~6월동안 4개월, 8월과 10월 등 6개월에 달한다.

특히, 같은 기간 의정부 지사 전체의 환급률이 70.5%이며, 마사회의 평균 환급률 또한 70% 안팎인 점을 감안하면, 의정부지사 밀실의 환급률이 더욱 비정상적이다.

2017년에 발각된 워커힐호텔 국제도박단이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해 경마에 베팅해 약 210억원의 국부가 유출됐을 때에 보였던 평균 환급률이 약 110%인 점을 감안하면, 밀실의 평균 환급률이 어느정도 높은지 알 수 있다.

이에 김 의원은 “도박단 수준의 높은 환급률이 약 1년9개월 동안 지속됐다는 것은 의정부 지사 뿐 아니라 마사회 본회도 묵인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지사장 한 명의 징계로 끝날 일이 아니라, 건전한 경마문화를 위해 관련자를 모두 찾아내 일벌백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