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3:59 (금)
순창군 농촌협약 추진 본격 시동
상태바
순창군 농촌협약 추진 본격 시동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10.20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공간 전략계획 및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 수립 착수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순창군이 지난 6월 농촌협약 시범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농촌지역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5년간 국비와 지방비 등 최대 500억원 규모가 투입되는 장기 로드맵 마련에 착수했다.

농촌협약은 시.군이 주도해 농촌생활권에 대한 발전 방안을 만든 뒤 농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투자해 공통의 농촌정책 목표를 달성하도록 설계된 제도다.

군은 농촌협약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순창군 농촌공간 전략계획 및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농촌의 정주여건 개선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설정할 예정이다.

용역은 2021부터 20년 장기계획인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5개년 중기계획인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으로 나눠 수립한다.

군은 순창읍과 인계·적성·유등·풍산·금과·팔덕면 등 총 7개 읍면을 대상 지역으로 정하고, 이들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시설, 복지, 보건·의료, 보육, 문화·체육 등의 취약한 분야에 개선을 위한 내용을 담을 계획이다.

용역이 완료되는 내년 상반기에는 양 계획을 토대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협약 체결을 위한 협의에 들어간다.

군은 농촌협약을 추진으로 농촌생활권에 대한 분석을 통해 발전방향을 수립하여 농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수립된 계획을 토대로 체계적인 투자가 본격적으로 이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용역 착수와 관련해 군은 지난 19일 순창군 간부 공무원,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 관계자, 용역업체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회를 열고 주요 정책과제 발굴을 위한 기본 방향과 주요일정 등을 논의했다. 

군은 5년간 500억원 규모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사업을 통해‘살고 싶은 순창’으로 거듭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고 정주여건과 생활수준을 높일 수 있는 지역발전계획인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생활권 활성화 계획 수립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