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1:57 (수)
송석준 “경기도 교통 편의성·접근성 지역격차 심해”
상태바
송석준 “경기도 교통 편의성·접근성 지역격차 심해”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10.2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경기도의 대중교통서비스가 일부 지자체로 편중되어 도민의 교통접근성과 편의성에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경기도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경기도 내 역사와 버스 노선을 합하면 총 632개지만,이 중 368개에 해당하는 58%가 8개의 지자체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별 역사개수는 용인시 24개, 의정부시 20개, 고양시 20개, 성남시 16개, 수원시 14개였으나 반면에 여주시 2개, 이천시 3개 포천시, 연천군, 안성시는 역사가 하나도 없었다.

인구 10만 명당 역사 수를 비교해 봐도 의정부는 4.4개, 용인시는 2.2개였지만, 화성시는 0.5개, 하남시는 0.7개, 여주시는 1.3개, 이천시는 1.4개에 불과했다.

버스를 통한 서울 접근성도 불균형을 보이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경기도 시·군별 서울로 진입하는 버스 현황을 보면 광주시는 59개 노선, 남양주가 47개 노선, 고양시 30개 노선이 있었으나, 이천시, 연천군, 과천시는 1개 노선이 전부고 여주, 안성은 노선이 없었다.

인구 10만 명당 서울진입 노선수를 비교해 보면, 광주가 19.5개, 남양주가 6.6개, 성남이 3.2개였지만, 이천시는 0.5개, 의왕시는 0.6개로 적었다. 경기도가 우리나라 최대 광역지자체지만 도민들의 교통편의성은 지역별로 심한 격차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송 의원은 “교통편의성과 교통접근성은 도민의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교통편의성이 떨어지는 소외지역에 대한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