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23:09 (목)
청주시, 제14회 ‘1인 1책 펴내기 운동’ 우수작 13점 선정
상태바
청주시, 제14회 ‘1인 1책 펴내기 운동’ 우수작 13점 선정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10.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작...박홍규 시집 ‘기억이라는 이름의 꽃’, 방종옥 자서전 ‘강물은 흐르더이다’
11.20∼12.31,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전시회 개최
청주고인쇄박물관 전경
청주고인쇄박물관 전경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청주시 고인쇄박물관과 (사)세계직지문화협회가 15일 제14회 ‘청주시 1인 1책 펴내기’ 나만의 소중한 책 만들기 행사 수상작을 선정했다.

올해 접수된 작품 78편 중 출판도서로 선정된 작품은 76편이었고 2차 심사에서 최우수작 2편, 우수작 4편, 장려상 7편 모두 13편이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예기치 않은 코로나19로 인해 정상적인 프로그램 운영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나름의 결실로 청주 시민의 여전한 관심을 입증했다.

올해 특기할 만한 사항은 작품 수준의 우열을 가리기 어려워, 박홍규의 시집 ‘기억이라는 이름의 꽃’과 방종옥의 자서전 ‘강물은 흐르더이다’ 두 편이 최종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것이다.

‘기억이라는 이름의 꽃’은 우리 삶에서 우러나오는 아픔과 사랑이 울림을 준다는 점, 사유가 깊고 문장이 단단해 절차탁마의 모범을 보여줬다.

‘강물은 흐르더이다’는 자신의 삶을 수필 형식으로 기술한 자서전으로 기억과 체험을 구체적으로 소화하여 체계화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삶을 발견해가는 점이 돋보였다. 또한 글쓰기의 치유기능을 십분 보여준 작품으로 자서전을 쓰고자 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갖게 하는 책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우수작은 운문 2편 산문 2편 모두 4편이 선정됐으며, △김정희의 시 ‘내 달 찾아 주세요’ △허복조의 시 ‘단풍이 있는 풍경’ △이정희의 산문 ‘개성공단 날적이’ △이재곤의 산문 ‘닿지 않는 그리움에 꼬리연을 달아’ 등이다.

장려상에는 △정동만의 시 ‘그대 나 부르는 소리’ △최구현의 시 ‘두메산골’ △황성수의 시 ‘내 마음 속 詩’ △고정숙의 산문 ‘늦깎이의 미학’ △김은주의 산문 ‘일일시호일’ △김용술의 산문 ‘식탁에 핀 꽃’ △최신선의 산문 ‘소박한 맛, 그리움의 시작’ 등 운문 3편 산문 4편 모두 7편이 선정됐다.

고인쇄박물관은 다음달 20일부터 12월 말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청주시 1인 1책 펴내기 운동 책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