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23:09 (목)
경북도의회 권광택 의원, 도정질문서 날선 질의로 주목 받아
상태바
경북도의회 권광택 의원, 도정질문서 날선 질의로 주목 받아
  • 안승환 기자
  • 승인 2020.10.0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의 공약에도 없는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에 대해 행정 신뢰성 문제 제기
2027년까지 인구 10만 자족도시 목표로 하지만, 현재 인구 2만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 질타
권 의원은“대구경북 행정통합은 도민과 도의회 등과 충분한 논의와 공론화를 거치는 과정 필요”
3대문화권 사업에 대해서도 경상북도가 앞장서 활성화 대책과 전략 모색을 요구!
권광택 의원이 6일 경북도의회 제3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펼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권광택 의원이 6일 경북도의회 제3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펼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6일 제3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갖고 오는 16일까지 11일간의 회기로 올해 행정사무감사 계획 수립, 도정질문, 민생현안 등의 안건 처리에 돌입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권광택 의원(안동, 국민의힘)과 비례대표 박채아 의원(국민의힘), 김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 등 3명의 의원이 도정과 교육행정 전반에 걸쳐 현안사항과 문제점을 지적하는 도정질문을 펼쳤다.

첫 도정질문에 나선 권광택 의원은 이철우 지사의 공약에도 없는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에 대해 행정 신뢰성 문제를 제기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이철우 도지사가 취임하면서 공약한 10개 분야 100개 단위사업에도 없는 내용으로 급작스레 추진하는 것보다는 지사의 임기가 반환점을 지나는 상황에서 기존 공약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행정의 신뢰성 문제’를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도청 신도시와 경북북부권 발전문제도 신도시 개발 2단계 사업을 추진하며 2027년까지 인구 10만의 자족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현재 인구 2만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을 질타하며,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도청 신도시와 경북북부권 발전에 악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다며 구체적인 실행계획과 전략은 무엇인지에 대해 질의했다.

또한, 권 의원은“지금 통합은 도민과 도의회 등과 충분한 논의와 공론화를 거치는 과정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군사작전 하듯 급박하게 추진할 것이 아니라 원점에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재검토해야 한다”고 따끔한 질책을 가했다. 그리고 경북도민을 대표하는 도의원 60명 앞에서 통합 논의를 제대로 설명한 적은 있는가라고 질의하며 의회와 도민을 무시하는 처라고 질책을 이어나갔다.

3대문화권 사업 추진과 관련한 질의에서 경북에서 43개 기반조성 사업과 1개 진흥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총 사업비 1조 9,843억원이며 대부분의 기반조성 사업은 완료됐다고 말하며, 사업이 시작 초부터 낮은 경제성에 대한 우려가 높았으며 실제로 여러 사업장이 수입보다 운영비가 더 많이 들어가는 등 운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으로 더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권 의원은 “경상북도가 앞장서 3대문화권 사업에 대한 활성화 대책과 전략을 선제적으로 모색하고 개별 시·군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라고 도정의 방향을 제시했다.

더불어 농민들에 대한 지원 확대, 안동시 지방도 933호선 등의 선형 개량과 교량확대를 주문했으며, 경북도교육청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는 안동시 강남동 지역 중학교 신설, 유아교육진흥원 설립과 관련하여 그 당위성을 역설하며 조속한 설립을 촉구했다. 또한 원격 교육과 관련하여 미비하거나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여 미래에 닥칠 위험에도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