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3:51 (금)
동대문구, 14일부터 통학로 흡연 집중 단속
상태바
동대문구, 14일부터 통학로 흡연 집중 단속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0.09.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발 시 흡연자 과태료 10만 원, 위반 업소 최대 5백만 원 부과…금연구역 인식 강화
동대문구가 아이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한 등‧하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흡연 집중단속에 나선다.[사진=동대문구]
동대문구가 아이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한 등‧하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흡연 집중단속에 나선다.[사진=동대문구]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위해 14일부터 지역 내 학교 통학로를 대상으로 흡연행위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점검반 2개조를 편성해 오는 14일부터 25일까지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 49개소를 집중 점검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학교 출입문으로부터 50m 내 흡연행위 ▲금연구역 내 금연표지판, 금연스티커 부착 준수 ▲청소년 대상 불법 담배 판매행위 등이다.

흡연행위자 적발 시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하고 금연구역 관련 반복적으로 위반사항이 지적된 업소에 대해 최대 5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 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학교 주변은 금연 구역이라는 인식을 강화하고아동과 청소년의 간접흡연 피해를 예방하고자 집중 단속을 실시하게 됐다”며, “우리 아이들이 담배 연기 없는 쾌적한 환경에서 자라날 수 있도록 주민들께서는 적극적으로 길거리 금연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학교 통학로는 금연 구역이라는 인식을 강화하고 코로나19 예방 및 극복을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뿐만 아니라 담배와의 거리두기도 절실히 필요한 시기임을 알리는 등 금연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