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20:12 (화)
한수원, 국내 최초 원격근무 환경에 ‘생체인증시스템’ 적용
상태바
한수원, 국내 최초 원격근무 환경에 ‘생체인증시스템’ 적용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9.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근무 등 비대면 원격근무 환경에서의 보안과 편의성 강화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지문·안면 등 생체정보를 활용한 정보시스템 인증체계 통한 안전한 사이버 업무 환경 구축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한수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가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인증체계를 국내 최초로 원격근무지원시스템(VPN, Virtual Private Network)에 적용했다.

한수원은 정보시스템의 보안성 및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국제표준규격으로 안전성이 확보된 생체인증시스템을 지난해 말 도입, 테스트를 거쳐 본격 운영하게 됐다. 또한, 원격근무와 출장, 교육, 해외 파견직원 및 교대근무자를 위해 지난 6월 VPN을 최신 장비로 교체해 안전성과 편리성을 높였다.

남영규 한수원 정보보안처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언택트와 모빌리티 환경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생체인증시스템을 모바일 오피스, 모바일 메신저 등으로 확대 적용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안전하고 편리한 최상의 보안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