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20:12 (화)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8일부터 출입 통제
상태바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 밀집지역 8일부터 출입 통제
  • 한다영 기자
  • 승인 2020.09.0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포한강공원 통제구간(파란색 음영부분)]
[반포한강공원 통제구간(파란색 음영부분)]

[KNS뉴스통신=한다영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실내공간에 대한 대대적인 집합금지 또는 제한 명령이 내려지면서 한강공원으로 발길이 몰리고 있다. 실제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운영된 지난 주말 한강공원 이용객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조속히 진정시기기 위한 대책으로 지난 8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른 한강공원 방역대책’을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책에는 야외 공간인 한강공원에 대해서도 실내공간과 동일하게 고도의 경각심으로 대응한다는 취지로 ▲주요공원 밀집지역 통제 ▲매점‧주차장 이용시간 단축 ▲야간 계도 활동 강화 등이 포함됐다.

먼저, 이용객이 많은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은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 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 및 카페(7개소)는 매일 21시에는 문을 닫고 시민 안전을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

서울시내 모든 한강공원의 주차장(43개소)도 21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진입할 수 없다.

아울러 지난 달 30일부터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 후속조치로 실시 중인 ▲한강공원 내 음식점 21시 이후 실내 취식 금지 ▲한강공원 내 매점 21시 이후 테이블 폐쇄도 계속된다.

한편, 이번 조치는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 시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한다영 기자 dayoung@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