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23:12 (수)
국토부, 올해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14건 선정
상태바
국토부, 올해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14건 선정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9.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내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두 차례(4월, 8월)에 걸쳐 지원기업을 공모한 결과, 2020년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 14건을 최종 선정하였다고 7일 밝혔다.

그간 국내 철도기업은 우수한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해외시장에서 요구하는 국제인증 취득에 비용과 시간이 크게 소요되어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국토부는 2018년부터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철도용품 중소ㆍ중견기업의 국제인증 취득 소요비용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고, 철도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국제인증 역량강화 교육을 시행해오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까지 2018년 4건, 2019년 9건 총 13건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하였으며, 2018년 52명, 2019년 124명 총 176 명의 철도업계 종사자가 국제인증 취득 관련 교육을 이수하여 업무에 활용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전체 사업규모가 10억 원으로 예년에 비해 대폭 확대되었으며, 철도차량도 지원 가능하도록 운영지침을 개정함에 따라 차량을 포함한 아래 14건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철도정책과 김헌정 과장은 “국내 철도기술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에도 국제인증이 없어 해외시장에서 한계가 있다”며, “철도용품 국제인증 지원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철도업계의 해외진출에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해외 진입장벽 해소를 위한 정부지원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