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22:07 (일)
충북교육청, 청주·옥천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 전환
상태바
충북교육청, 청주·옥천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 전환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9.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11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으로 전환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청주·옥천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전면 원격수업 지침을 해제하고,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른 2단계에 해당하는 도교육청 지침으로 전환된다고 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청주·옥천 지역 확진자 발생에 따라 해당 지역 관내 유·초·중·고등학교를 옥천은 지난달 20일부터 6일까지, 청주는 지난달 24일부터 6일까지 고3을 제외한 전면 원격수업으로 각각 운영해왔다.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오는 7일부터 1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으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60명 이하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밀집도 1/3 유지~매일 등원(교)가 가능하며, 60명 이상 유치원은 밀집도 1/3를 유지해야 한다.

60명 초과 20학급 미만 초등학교는 밀집도 1/3를 유지하고, 20학급 이상일 경우 전면 원격수업으로 진행해야 한다.

60명 이하 중학교와 고등학교 경우 단위학교 자율 결정에 맡기며, 60명 초과 중학교는 밀집도 1/3, 고등학교는 2/3를 각각 유지해야 한다.

김동영 학교혁신과장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맞는 지침으로 전환되는만큼 각급 학교 실정에 맞게 학사운영 계획을 수립해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