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9:16 (화)
강선우, 간호사 태움 문화 청산 위한 ‘태움방지 3법’ 대표발의
상태바
강선우, 간호사 태움 문화 청산 위한 ‘태움방지 3법’ 대표발의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9.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인력 근무환경 개선 및 의료기관 내 성범죄 처벌 강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간호사 태움 방지를 위해 개정된「근로기준법」이 지난해부터 시행됐지만 처벌 규정이 없고, 가해 사건에 대한 신고접수와 조사 주체가 같은 직장 내 사용자로 되어있어 사용자가 가해자일 경우 해당 조항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서울 강서갑)은 2일 , 의료현장의 근무환경을 개선하여 간호사들의 태움 피해 및 조기 이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의료법 」등 3건의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강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국회 입법조사처로 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호사의 근무조별 1인당 환자 수는 16.3명으로 유럽 12개국 및 미국 평균인 8.8명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신규간호사의 1년 내 이직률은 35.3%로 전체 산업의 8.2배에 달해 간호인력의 근무환경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발의한 「근로기준법」과 「남녀고용평등법」개정안은 직장 내 괴롭힘 및 성희롱 발생 시 조치사항을 상급기관인 고용노동부 또는 근로감독관에 신고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할 수 있도록 근거 조항을 마련했다.

아울러 「의료법」개정안을 통해 의료기관 내 의료인의 성추행 범죄에 대해 형사처벌과 병행하여 면허정지를 할 수 있도록 처벌을 강화하고, 의료현장의 인력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간호인력을 포함하여 정원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의료기관을 공표하여 정원기준 의무이행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도록 했다.

강 의원은 “태움 피해로 인해 故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이 발생한 지 1년이 지났지만 간호사분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며 “간호인력의 건강한 근무환경이 국민건강에 직결되는 만큼, 이번 개정안을 통해 태움 문화가 반드시 근절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