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23:21 (화)
강원도,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사업 예타통과, 사업확정
상태바
강원도,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사업 예타통과, 사업확정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0.08.27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6축(평택~삼척) 완성을 위한 첫 걸음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강원도는 충북 제천시 금성면을 시점으로 하고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을 종점으로 하는 총연장 29.0km의 4차로 규모의 제천~영월 고속도로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동서 6축(제천-삼척)」추진 현황(총 연장 248.2km) [자료=강원도]
동서 6축(제천-삼척)」추진 현황(총 연장 248.2km) [자료=강원도]

 

본 사업은 강원도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낙후된 강원 남부권의 교통여건 개선 및 향후 북방경제시대 국가무역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 도로분야 사업여건 상 적은 교통량에 많은 건설비가 소요되는 특징으로 경제성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평가되었으나, 인구감소·문화적 여건 등 지역균형발전 부분에서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인정받아 예비타당성 통과를 이끌어 냈다.

 

총사업비는 1조 979억원으로, 내년부터 기본계획 및 설계에 들어가 2031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며,  이 도로가 개통되면 수도권 뿐만 아니라 충청‧ 전라권까지 접근성 개선으로 경기침체에 따른 공동화 현상이 가속되는 강원 남부권에 새로운 지역 성장을 위한 원동력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새로운 교통수요 유발 등으로 일자리 창출 및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동·서축 수송능력 강화 및 향후 북방 경제시대 국가무역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제천~삼척 고속도로 사업 완성을 위한 첫 단계로서 상징적 의미가 매우 높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도의 오랜 숙원사업 중 하나가 해결되었으며, 비수도권 지역발전을 위해 핵심 인프라 건설을 국가차원에서 선제적 투자를 한 것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도는 예비타당성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후속공정에 차질이 없도록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조하여 조기에 도로가 건설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