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12:31 (일)
박문희 도의장, 옥천·영동 수해 피해 현장 찾아
상태바
박문희 도의장, 옥천·영동 수해 피해 현장 찾아
  • 이건수 기자
  • 승인 2020.08.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댐 방류 피해지역, 옥천 동이면‧이원면, 영동 양강면‧양산면 현장 확인
[사진=충북도의회]
사진=충북도의회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과 이의영 부의장, 이상욱 운영위원장, 허창원 대변인은 12일 기습폭우와 용담댐 방류로 큰 피해를 입은 옥천과 영동 수해 현장을 방문했다.

박 의장과 의원들은 먼저 옥천을 방문해 박형용 의원, 황규철 의원과 함께 동이면 적하리와 이원면 백지리 주택 및 농경지 침수 현장에서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긴급복구 상태를 확인했다.

의원들은 또 많은 주택침수 피해를 입은 영동 양강면 청남리와 양산면 송호리를 방문해 지역구 의원인 김국기 의원과 박우양 의원과 함께 주민들의 심신 상태를 확인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박 의장은 “기습 폭우로 생활터전이 망가져 좌절감과 상실감이 큰 주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용담댐 방류와 관련된 침수 피해 실태를 철저히 조사해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할 수 있도록 도의회에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충북도의회]
사진=충북도의회

한편, 충북도의회는 이날 도의장 집무실에서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해 십시일반으로 모은모금한 수재의연금 500만원을 노영수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에게 전달했다.

이번 성금 모금은 집중 폭우로 도내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전체 도의원을 비롯한 사무처 직원 등 120여명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