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3:05 (월)
전주완산소방서, 호우경보 대응 비상근무체제 강화 나서
상태바
전주완산소방서, 호우경보 대응 비상근무체제 강화 나서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0.08.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우경보 속, 출동 잇따라 3일 간 풍수해 출동만 127건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전주완산소방서(서장 안준식)는 지난 7일에서 9일, 전주시와 임실군에 호우경보 발효에 따라 변화하는 재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대응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8일 16시 30분 경 완산구 평화동 지붕이 붕괴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이 출동해 안전조치를 취하는 등 계속 쏟아진 비로  안준식 서장은 전주천 등 완산구 관내 수해취약지역 현장 확인을 실시하였고, 섬진강 하류에 위치한 임실군과 전주시 주요 침수예상지역에 대한 2인 1조 순찰을 진행했다.

또한 ▲전 직원·의용소방대원 및 유관기관 비상연락망 확보 ▲통제단 가동 ▲현장긴급출동 및 인명구조 철저 ▲소방장비 가동상태 유지 등을 조치했다.

한편, 지난 7일부터 9일 호우경보가 해제까지 전주완산소방서는 127건의 풍수해 긴급구조출동이 있었으며, 251명의 소방력과 65대의 장비를 동원해 선제적 대응에 앞장섰다. 주요 출동은 배수지원 89건, 주택붕괴·차량침수·산사태 등 안전조치 25건, 인명구조 4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안준식 전주완산소방서장은 “앞으로도 유사시 가용할 수 있는 소방력을 동원해 풍수해 등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