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10:19 (수)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 결국 취소
상태바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 결국 취소
  • 하재환 기자
  • 승인 2020.08.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축제추진위, 코로나19 확산방지·관광객 안전 위해 연기 끝에 취소 결정

[KNS뉴스통신=하재환 기자] 당초 7월 열릴 예정이었다가 8월로 한차례 연기됐던 제6회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가 끝내 취소됐다.

하동군과 (사)알프스하동섬진강문화재첩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4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군과 축제추진위는 지난달 21∼27일 군민을 대상으로 축제 개최여부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재첩축제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 의견이 과반을 넘겨 최종적으로 취소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군은 축제 취소에 따른 재첩생산 어가의 피해 최소화와 축제의 연속성 및 상징성 유지를 위해 이달 중으로 송림공원에서 재첩시식 및 판매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수영 축제추진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축제를 취소하게 됐다”며 “내년에는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기를 기원하며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해 내년도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하재환 기자 salejugle@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