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13:32 (수)
동서발전, 세계 최대 50MW급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
상태바
동서발전, 세계 최대 50MW급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0.07.2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생수소 활용 대규모 사업화 성공한 세계 첫 사례 기록
국산 연료전지 114대 설치…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기여
정세균 국무총리 준공식 참석 격려
정세균 국무총리,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정세균 국무총리,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세계 처음으로 부생수소를 활용한 대규모 사업화에 성공했다.

동서발전은 28일 충남 서산 대산산업단지에서 세계 최초·최대 규모인 50㎿급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총 2550억원으로 연간 40만MWh의 전력을 생산하며, 이는 충남 지역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동서발전은 2018년 1월 한화에너지, 두산과 공동 출자해 특수목적법인(SPC) 대산그린에너지(주)를 설립하고 2만㎡(약 6000평) 규모의 부지에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추진했다.

동서발전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통해 생산된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를 매입한다. 한화에너지는 전력 생산에 필요한 수소를 공급하고 발전소 운영을 맡는다. 두산퓨얼셀은 20년간 연료전지 유지보수를 책임지게 된다.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석유화학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원료로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전까지 버려지거나, 태워버렸던 부생수소를 활용해 대규모 사업화에 성공한 세계 최초의 연료전지 발전소로서 국내 수소산업 발전의 초석을 다지게 됐다.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방식은 LNG를 개질해 원료로 사용하는 연료전지에 비해 별도의 개질과정이 필요 없어 발전 효율이 높고, 기존에 태워버렸던 부생수소를 재활용하여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다.

국내 기업인 두산퓨얼셀(주)이 제작한 440kW급 인산형 연료전지(PAFC) 114대를 설치해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인산형 연료전지는 인산염을 전해질로 사용해 소음이나, 분진, 백연(흰 연기) 현상이 거의 없는 친환경 발전이 가능하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으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기여하고 국내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수소경제를 미래형 신산업으로 육성해 부가가치를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정세균 국무총리,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동서발전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2030년까지 연료전지 설비용량을 1GW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동서발전形 수소산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으며, 올해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파주시 농촌지역에 소용량(8.1㎿급) 연료전지발전소를 설치하여 지역주민들에게 도시가스 공급을 지원하는 ‘생활SOC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착공하는 등 수소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명선 도의원, 맹정호 서산시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