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21:27 (화)
최혜영 의원,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상태바
최혜영 의원,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7.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학대정보시스템 법적 근거 마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학대 피해장애인을 보호·지원하기 위한 당사자, 보호자 또는 학대행위자에 대한 신분조회 등의 필요한 조치에 있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 의무를 명시한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보건복지부 장애인학대현황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 장애인 학대 관련 전체 신고는 총 4,376건, 학대로 판정된 사례는 총 945건이었다. 이 중, 발달장애인 학대 사건은 680건(72%)에 달한다.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발달장애인의 경우, 학대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 자신의 신분이나 가족관계, 학대행위자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다. 때문에 학대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 신분조회, 학대 조사, 응급조치, 행정절차 지원 등이 필요함에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 없이는 현재 조기 개입이 어려운 실정이다.

또한, 장애인학대의 예방 및 정보의 수집·관리를 위한 ‘장애인학대정보시스템’의 구축·운영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고, 장애인학대정보시스템을 통한 자료의 접근과 기관 간 상호 효율적인 자료 연계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혜영 의원은 학대 피해장애인의 보호·지원을 위한 필요한 조치에 대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조 의무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최 의원은 “장애인 학대 사건은 특성상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협조 없이는 학대 피해자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국가적 차원의 협조와 지지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장애인 학대 초기에 필요한 조치와 지원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여 학대 피해장애인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고영인, 박성준, 양경숙, 신동근, 맹성규, 인재근, 이광재, 이상헌, 정청래, 우원식, 이탄희, 이원택, 윤재갑, 이수진(비), 양이원영, 남인순, 이병훈, 김예지, 김경만, 오영환, 정태호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