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23:51 (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지역,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상태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지역,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 김덕녕 기자
  • 승인 2020.07.16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지금까지 서울시 일부 주민들만 사용할 수 있었던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앞으로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비 절감을 위해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대상 지역이 17일부터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서울시는 알뜰카드 사업에 자치구 단위로 참여하여 5개구(종로, 중구, 구로, 서초, 강남) 주민들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었다. 이번에 서울시가 시(市) 차원에서 사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서울시민 누구나 알뜰카드를 사용하여 대중교통비 절감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서울시 내 미 참여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알뜰카드 사업 확대 요청이 많아, 대광위와 사업운영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서울시의 사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왔다. 이에 관계기관들이 알뜰카드 정책과 시의 그린 모빌리티 정책이 ‘보행·자전거 이용 활성화’라는 같은 취지의 정책이라는 인식을 공유함에 따라 서울시의 전격 사업 참여가 이루어지게 되었다.

서울시 전 지역이 참여함에 따라 알뜰카드는 대중교통수송분담률이 높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광역시(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세종) 전 지역에서 가입할 수 있게 되었고, 대상지역은 128개 시·군·구 (기존 108개)로 확대되어 전국 인구의 80%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하여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고, 더불어 카드사가 추가할인(약 10%)을 제공하여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교통카드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에 서울시가 알뜰카드 사업에 시 차원에서 참여하게 된 것은 수도권과 모든 광역시 등 대중교통 중심도시의 시민 모두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보다 많은 지역의 주민들이 알뜰카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방 대도시권역을 중심으로 신규지역 확대를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