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7:18 (토)
신보, 주민 참여형 지역자산화 협약보증 개시...사회적경제 지원 박차
상태바
신보, 주민 참여형 지역자산화 협약보증 개시...사회적경제 지원 박차
  • 장세홍 기자
  • 승인 2020.07.1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역 내 유휴공간을 지역공동체를 위한 공유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역자산화 협약보증을 본격적으로 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지역자산화 협약보증은 지난해 10월 신용보증기금이 행정안전부, 농협은행과 체결한 ‘지역자산화 지원사업 추진 업무협약’에 따른 보증상품으로 올해부터 3년간 지역자산화 지원 대상 선정기업에 기업당 최대 5억원, 총 375억원의 보증을 지원한다.

올해 지원 대상기업은 올 3월부터 4개월간 행정안전부에서 민·관·공 전문가로 구성한 ‘지역자산화 지원사업 운영위원회’를 통해 서류심사와 현장심사를 거쳐 전국에서 20개 사회적경제기업이 선정됐다.

신보는 20개 기업 중 제주시 소재 사회적기업 ㈜푸른바이크쉐어링에 대한 심사를 완료하고 지난 14일 5억원의 시설 및 운전자금을 지원했다.

㈜푸른바이크쉐어링은 제주도를 자전거로 여행하며 쓰레기 줍기를 통해 청정 제주를 만들어가는 공정여행 프로그램과 자전거 생활화·안전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이번 지원으로 제주 귀덕리에 ‘제주 귀덕리 자전거 학교’를 조성해 지역주민과 함께 자전거 문화마을로 꾸며갈 예정이다.

한편, 신보는 사회적경제기금을 조성해 융자사업을 실시하는 충청남도에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신보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기준을 사회적 가치 중심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작년말 표준 평가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신용정보업 면허 취득 등 법적 라이센스를 구비하고 지난 4월부터 외부기관 활용이 가능한 웹기반의 오픈플랫폼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충청남도는 이를 활용해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을 평가하고 2022년까지 총 200억원의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평가시스템 오픈 후 지방자치단체에서 본격적으로 활용하는 첫 사례이다.

신보 관계자는 “지역자산화 협약보증 지원과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외부 활용 등을 시작으로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한 신보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사회적금융 생태계 조성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