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14:34 (수)
완주군, 노래하는 CCTV 시범운영… “범죄예방 효과 기대”
상태바
완주군, 노래하는 CCTV 시범운영… “범죄예방 효과 기대”
  • 이나래 기자
  • 승인 2020.07.14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공원 CCTV에서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온다.

[KNS뉴스통신=이나래 기자] 14일 완주군은 내달부터 공원 내 CCTV의 비상벨방송시스템을 활용한 셉테드(도시 환경을 설계해 범죄를 예방하는 기법) 노래하는 음악방송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노래하는 CCTV음악방송은 공원, 주민쉼터, 산책로 등에 설치된 다목적 CCTV를 이용해 클래식 음악을 송출하는 것으로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범죄를 예방 하는데 목적이 있다.

시범운영 장소는 우선 생강골공원, 우동공원, 둔산공원, 지사울공원, 소리공원 5개 공원이다.

소음 민원 등을 고려해 오전 9시부터 10시,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하루 2차례 시범운영한다.

나머지 공원에 대해서는 주민의견 수렴과 운영준비 기간을 거쳐 올해 10월부터는모든 공원에 노래하는 CCTV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향후 어린이 보행안전을 위해 스쿨존은 물론 마을방송 400개소와 CCTV가 설치된 전지역 300개소 등 총 700개소에 재난방송을 송출할 계획이다”며 “적극행정의 모범에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주민의 생활만족도를 증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나래 기자 bonitarey@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