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10:49 (월)
이용 의원 “故최숙현 선수 사건, 철저한 진상조사 하겠다”
상태바
이용 의원 “故최숙현 선수 사건, 철저한 진상조사 하겠다”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0.07.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이용 의원이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동료 선수들과 함께 폭력에 시달리다 자살한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에 대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통합당 이용 의원이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동료 선수들과 함께 폭력에 시달리다 자살한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에 대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체육계의 폭력에 시달리다 자살한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에 관련해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과 동료의원, 그리고 같이 운동을 한 경주시청 선수들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의원은 “사명감을 가지고 나서주신 언론인 덕분에 뒤늦게나마 문체부,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 관련기관들이 전담팀을 꾸려 가혹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등 가해자들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오늘 故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신체적·정신적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큰 결심과 용기로 함께 이 자리에 서 주셨다. 이 자리에는 함께 해주시지 못했지만 진술을 통해 도와주신 많은 선수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어떠한 불이익으로부터 선수 여러분들을 반드시 지켜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故최숙현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되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감독은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빵을 20만원치 사와 숙현이와 함께 새벽까지 먹고 토하게 만들고 또 먹고 토하도록 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견과류 통으로 머리를 때리고 벽으로 밀치더니 뺨과 가슴을 때려, 다시는 안 먹겠다고 싹싹 빌언적도 있었다”고 했다.

그리고 “2019년 3월에는 복숭아를 먹고 살이 쪘다는 이유로 감독과 팀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았는데, 이미 숙현이는 맞으면서 잘못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빌고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묘사 했다.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숙현 언니와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바라며, 아직까지 다른 피해자가 많은 걸로 알고 있으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서 체육계 선수분들의 구조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 모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 감독은 의원들의 질문에 고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해 구타는 없었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