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23:32 (화)
호주 정부, 국방 지출 대폭 증액...중국과 긴장 고조
상태바
호주 정부, 국방 지출 대폭 증액...중국과 긴장 고조
  • KNS뉴스통신
  • 승인 2020.07.03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호주는 1일 방위 관련 지출을 대폭 증액하는 새로운 방위전략을 발표했다. 중국과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장거리 공격 능력과 사이버 공격 대책을 증강할 계획이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에 의하면, 향후 10년간 방위력 강화를 위해서 관련 지출을 40%가까이 증액해 2700억 호주 달러(약 224조원)를 충당할 것이다. 국방군의 중점을 인도 태평양 지역 전체로 대폭 옮길 방침이다.

모리슨 총리는 연설에서 미국의 절대적 패권의 종말과 강경함을 더하는 중국의 대두에 눈을 돌리며 새로운 불온한 시대에 돌입하는 현실을 마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에 대해 방위력 강화를 분연히 요구하자 호주 정부는 국내총생산(GDP)의 최소 2%를 방위비로 충당할 것을 선언. 2016년 국방백서를 수정해 방위 관련 지출을 40% 늘렸다.

증액분은 주로 무기시스템에 투입하기로 했다. 첫째로는 호주 본토에서 수천㎞ 떨어진 목표물을 겨냥할 수 있는 공격 능력을 확보한다며 미국의 장사정대함 미사일인 AGM-158C를 구매하는 방안을 거론하고 있다.

게다가 드론 등의 새로운 플랫폼에 투자하는 것 외에 레이저등의 극초음속 무기와 에너지 지향성 무기의 연구 개발을 추진한다고 한다.

중국의 공식 발표에 의하면, 동국은 2020년에만 약 212조를 방위비에 충당하고 있다.

인구 2500만명의 오스트레일리아는 역내의 적대국에 대항할 수 없는 것을 모리슨 수상은 인정한 다음, 자국을 "강제력이나 패권이 존재하지 않는, 개방적이고 주권이 존중된 인도 태평양 지역"을 목표로 하는 지역 대국으로 평가하고 있다.

KNS뉴스통신 kn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